20140416 20090523 20090818
warning : Don't say about this site at home!
       밀갤닷컴을 본진으로 설정 - 의 놀이터 밀갤닷컴.
신내무반 구내무반 Military 달구지 시사
역사 음식 여행 생물 게임 음악 스포츠 HelpDesk HQ
일반접속 후방불안 Today HOT 잘난글 :
작성일
2017-07-10 (10:14:05)
글제목
[시사] 토요일 퇴근 간질. 독거, 사회적 살인
토요일에 버스타고 집에 갈려고 순진이랑 같이 퇴근하면서 걸어내려옴

쇟은 몰랐는데, 순진이가 파리바게트 철거현장에서 일하던 인부아저씨가 쓰러지는 걸 목격

쇟은 어 저 아저씨 왜 누워있지? 하는데 순진이가 빨리 가보라고 해서, 같이 가봄.

간질발작인 것 같은데

솔직히 겁이 났음.  손댔다가 복잡하게 엉키면 어떡하나.

순진이가 막 옆에서 다그쳐서 할 수 없이, 신발 벗기고, 몸에서 조이는 거 다 풀고

혹시 혀 깨물까봐 입 상태를 봤는데, 다행이 그건 아니라서, (그리고 마땅히 입안에 넣을 것도 없었고)

가래가 기도 막지 않게끔 고개만 옆으로 돌려놓고, 맥박을 보니까

(동공반사따윈 이미 없음. - 그것땜시 쫄아서, 그냥 도망칠려고 했는데, 망할노무 계집애)

맥박수를 떠나서... 그냥 극심한 영양실조임.

몸을 주물러주는데, 와 진짜 어떻게 이런 몸으로 노가다를 하나 싶을 정도.

같이 나온 노가다사람들도 그 아저씨랑 초면임. - 즉 그 아저씨는 팀도 없이 움직임-

119 불러서 한일병원 갈 수 있게 했는데, 딱 보니까 이 양반이 돈떄문에 안갈려고 그러는 것 같고

그냥 옷입은 거나,  몸 상태를 보니까, 가족이 없음. 혼자 사는게 분명함.

제대로 먹지도 않고, 담배피우고, 술마시고, 노가다 하는데 버틸 수가 없음.

간질이라고 해도, 영양상태가 좋으면 발작이 덜 빈번한데, 앞으로 그 아저씨는 그 상태로 몸 유지하면

노가다에서도 일 못함.

거의 20분정도 119 올때까지 신경쓰느라 긴장해서,  집에 도착하니까 좀 아팠음.

어짜피 그 아저씨는 특별한 계기가 있기 전에는 그 상태로는 오래 살기 힘듬.

간질발작같은 경우 동거인이라도 있어야, 관리해주는데, 딱 보니까 영양제도 안 챙겨먹을 관상임.

눈빛도 뭐랄까... 기분 나쁜 눈빛임. - 그게 다른 의미가 아니라 아픈 사람 눈빛.


다른 거 필요없고, 따뜻한 물로 목욕하고, 고깃국 먹고 잠 많이 자고 그러면 한 달정도 있으면 좀 살아날 것 같지만

울나라 사회안전망이 40대후반 독거남자에게 (사실 나이대도 짐작이 안감) 그런 거 해주지 않음.

시혜적 안전망인지라... 독거남자들은 그런 거 받을려고도 안하고...



어짜피 사회가 바뀌길 바라는 건 무리이니, 각자도생 할 수 밖에 없는데

최소한 내가 쓰러졌을때, 돌봐줄 사람이 없다 싶으면, 술 담배는 정말 조심해야 함.

아니구나... 나이먹을수록 몸관리를 잘해줘야 함.


그 아저씨가 문제가 아니라, 우리사회가 문제지만

쓰러지고 죽는 건 그 양반이지, 우리사회가 아님.

사회를 바꾸는 것만큼, 각자 이 험한 세상에서 버티는 방법을 찾는게 답임.


써놓고 나니, 미친 안철수의 개소리랑 비슷한 맥락인데

안철수는 이런 개소리를 대통령예비후보로서 했고, 쇟은 그냥 영양학적 의미로 했으니까 다름.



암턴간에 퇴근하다가 완전 식겁함.

그리고 다시 한 번 내가 얼마나 비겁한 놈인지 깨달음.

순진이 아니었으면, 그냥 주변 사람에게 대충 맡기고 도망쳤을텐데

119 구급대 올때까지 기다렸다가, 간질같다고 설명하고, 기도확보하고, 동공반사 없다고 이야기해주고 나왔는데

119 구급대 아저씨도, 내 설명보다,  쓰러진 아저씨에게 병원 갈거냐 말거냐로 실갱이.

사실 119 구급대입장에서도 딱 보면 견적이 나오는데,

결국 그 양반은 병원 안갔을테고, 주말에 쉬었는지 아니면 또 술 한잔 했는지 모르겠지만

이미 우리사회는 아파서 쓰러져서 119가 와도, 병원비 때문에 못가는 사람이 많음.

119 구급대원도 내려서 그 양반을 쳐다보는 순간...  '이사람 안가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던 것 같음.





결론

어짜피 이 나라는 각자도생의 나라이다.  시스템을 바꿀려고 노력함과 동시에, 내 몸도 내가 챙기자.

간만에 한술간 홍보.
눈오는 그날 갔어야 했다.


아니 건축사 사무소로 찾아오는 그 순간 다시 잡았어야 했지.
58.87.xxx.xxx   2017.07.10(10:23:43) 수정 삭제

일단 갑!!
203.244.xxx.xxx   2017.07.10(10:30:50) 수정 삭제

그래도 잘 하셨음요..
순진양도 착한 분인듯..

한술간 발송시 주소맞냐고 하는 그분인가..
:2  :3  
39.7.xxx.xxx   2017.07.10(10:31:40) 수정 삭제

'어짜피 사회가 바뀌길 바라는 건 무리이니, 각자도생 할 수 밖에 없는데'

어처구니가 없군

원장선생 작년 촛불정국때에 뭐라고 글써놨소
이건 말이 틀리잖소

각자도생의 나라를 바꿔보자고 문재인 뽑은거 아니었소?
허 ㅅㅂ
원장님도 알았던거요? 문재인으로는 현상유지정도로 딱 좋다고
211.232.xxx.xxx   2017.07.10(11:24:20) 수정 삭제

ㄴ 그래서 누굴 뽑았어야 하는데요?
욕질하고 태클거는 건 누구나 잘 할 수 있는데
그래, 아재 생각엔 누굴 뽑아야되는건지 말해보소
ㅎㅎ:1  
39.7.xxx.xxx   2017.07.10(13:39:09) 수정 삭제

글이 수정됐네? ㅎㅎ
61.96.xxx.xxx   2017.07.10(15:36:47) 수정 삭제

고생하셨습니다. 이 나라는 기본소득이나 그에 준하는 사회안전망이 필요해요.
부양해줄 가족도 없는 40~50대가 아파버리면 정말 죽으란 말 밖에 되지 않습니다.
210.99.xxx.xxx   2017.07.10(20:46:19) 수정 삭제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런 주소가 안 나와요~' 하던 분이실까요.
답으로 '언장님 곁에서 참.. 극한 직업이세요' 라고 했더니..
울먹이느라 말문을 잊지 못하시던데.....

아아..
▼▲ 암호 이름 이메일
댓글남기기





RSS 피드 2.0(XML)

전체 선택/해제

번호

>분류

제   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28671

뻘글

답글언장님 문의~~새글 [3]

mirage

2017.09.22

113

28667

뻘글

답글1997년의 미개함새글 [5]

1984

2017.09.22

189

28663

음식

답글핀란드의 술광고첨부파일

Gripen

2017.09.21

178

28658

뻘글

답글슈뢰딩거의.....첨부파일

Comet

2017.09.21

143

28649

뻘글

답글남보라 루머 사건

snjdn

2017.09.21

266

홈으로 다음페이지 리스트 글쓰기

Our Friends
밀갤횽들을 위한 무료광고 공간입니다.

Copyrightⓒ 2011-2016 by millgall.com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개인정보취급방침|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청소년보호정책|contact to millgall.com

게시물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밀갤닷컴 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꼭대기로!

보스다!!